희망일자리사업 운영 현장 방문 나서

수해지역 활동하는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 방문 격려 나서

(대전=뉴스1) 윤대영기자

대전 동구(구청장 황인호)는 지난 3일부터 실시하는 희망일자리사업 현장을 방문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희망일자리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제고하고, 주민들에게 더 나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사업으로 경기침체의 심각성을 고려해 당초 계획보다 규모가 대폭 늘어났다. 
구는 최근 집중호우로 인해 수해를 입은 지역에서 활동하는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를 우선적으로 방문해 격려했다. 
특히, 성남동 상가와 인동 만세로광장 일대 수해복구 중인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를 방문하고, 방역과 정비활동에 동참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코로나19로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희망일자리사업이 지역 경제 활력의 원동력이 되길 바란다”며 “지역 주민을 위한 다양한 맞춤형 일자리를 발굴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업에는 총 57억원을 투입돼 오는 11월 말까지 시행되며,  ▲생활방역지원 ▲골목상권, 소상공인 회복지원 ▲긴급 공공업무지원 ▲재해예방 ▲청년 지원 ▲지역특성화 사업 등 총 85개 분야에 1350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