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방역지도’ 따라 해충잡기 본격화

(광주=뉴스1) 원재현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방역 민원과 관련한 빅데이터를 분석해 완성한 ‘모기 제로 방역지도’ 등을 바탕으로 하반기 본격 방역작업에 나선다.
방역 민원이 집중된 지역과 취약지역에 대한 집중 방역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 지역민들의 생활여건을 개선하는데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14일 남구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남구 관내 16개동에서 하반기 방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번 방역은 오는 10월 15일까지 110일간 1권역(양림‧사직‧월산‧백운1‧백운2)과 2권역(주월1‧주월2‧월산4‧월산5), 3권역(방림1‧방림2‧봉선1‧봉선2), 4권역(효덕‧송암‧대촌) 등 4개 권역으로 나뉘어 각각 실시된다.
특히 남구는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 상반기까지 3년간 권역별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방역 민원이 가장 많았던 1권역 및 2‧3권역에서 모기 등 유해 해충에 따른 생활 불편이 따르지 않도록 방역 작업에 각별한 신경을 기울이기로 했다.
또 상대적으로 방역 민원이 적었던 4권역에 대해서도 집중 방역에 나서 이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쾌적한 환경 속에서 일상생활을 영위해 나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하계 방역이 실시되는 기간에는 각 지역에서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분무 및 연무 소독이 오전, 오후 2차례씩 펼쳐진다.
오전 방역 시간대는 6시부터 9시까지이며, 오후에는 4시부터 7시까지 이뤄진다.
또 금요일에는 오전 6시부터 9시까지,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유충 서식지 제거 작업이 병행되고 있다. 
남구 관계자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방역 민원이 발생하는 주요 장소로는 주택가 주변을 비롯해 공원, 하천 주변에 집중되고 있다”며 “방역 지도를 바탕으로 효율적인 방역작업을 수행해 유해 해충을 줄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구는 지난 3월 방역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공개 모집을 통해 전문성을 갖춘 4개 업체를 선발, 각 권역별로 위탁업체를 배정해 하계방역을 실시해 오고 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