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로당 9곳 노후 냉‧난방기 전면 교체

한국전력 연계 사업으로 사업비 2,700만원 투입

(광주=뉴스1) 원재현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23일 “여름철 폭염 대비와 에너지 효율화를 위해 관내 경로당 9곳을 대상으로 노후 냉‧난방기를 고효율 제품으로 전면 교체한다”고 밝혔다.
이번 경로당 노후 냉‧난방기 교체는 한국전력공사와 연계한 사업으로, 약 2,700만원 가량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남구와 한전이 각각 사업비의 50%를 매칭 부담하는 조건이다.
한전은 경로당을 포함한 사회복지시설 내 냉‧난방기 기구의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해 낡고 오래된 냉‧난방기를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 제품으로 교체할 경우 냉‧난방 설비 구입 제품 가격의 50%를 지원하고 있다.
이에 따라 남구는 7월 초부터 중순까지 승촌 남‧여자 경로당과 대촌 양촌경로당 등 9곳의 노후 냉‧난방기를 순차적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남구 관계자는 “경로당 내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 냉‧난방기를 설치해 이곳 시설을 이용하는 어르신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 폭염 등으로 인한 각종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교체 사업을 서둘러 마무리 짓겠다”고 밝혔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