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북구합창단’ 신규단원 모집

(광주=뉴스1) 원재현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북구합창단으로 활동할 신규단원을 모집한다.
북구는 내달 8일까지 아름다운 음악으로 지역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할 합창단원 10여 명을 모집한다고 23일 밝혔다.
지원자격은 북구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만 20세~64세 이하의 여성으로 매주 화요일・금요일 정기연습과 수시 공연활동에 참여 가능한 주민이며 모집분야는 소프라노, 메조소프라노, 알토 파트이다.
실기심사는 오는 5월 15일 오후 2시 남도향토음식박물관에서 진행되며 지원자는 지정곡인 님이 오시는지(김규환 작곡), 보리밭(윤용하 작곡) 중 1곡을 선택해 실연해야 한다.
한편 ‘북구합창단’은 지난 2000년 지역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창단됐으며 현재 50명의 주부 단원들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태백 전국 합창대회 프린지 대상 수상 등 공연 능력을 널리 인정받았으며  각종 위문공연을 통한 재능기부 활동도 펼치고 있다.
문인 북구청장은 “북구합창단은 음악적 재능을 가진 주민들이 모여 지역 문화예술을 발전시키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북구합창단원으로서 각종 공연과 행사에 열정을 갖고 참여할 관심 있는 주민들의 많은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