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사회적경제기업 사업개발비 지원

브랜드・기술개발, 시제품・홈페이지 제작, 홍보・마케팅 등 사업개발비 지원

(광주=뉴스1) 원재현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는 “광주시가 실시한 ‘2020년 사회적경제기업 사업개발비 지원 사업’ 공모 결과 관내 9개 사회적경제기업이 지원 대상으로 선정돼 사업비 3억 6000여만 원을 확보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브랜드・기술개발, 시제품・홈페이지 제작, 홍보・마케팅, 교육훈련비 등 사업개발비 지원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을 지원하고자 마련됐다.
이에 북구는 해당 사회적경제기업과 지원 약정을 체결하고 12월까지 인증사회적기업 1억 원, 예비사회적기업・협동조합 5천만 원 한도 내에서 사업개발비를 지원한다.
특히 기존에 50%씩 연 2회로 나눠 지급했던 지원금을 올해는 코로나19에 따른 매출 급감 등 기업들의 어려움을 감안해 1회에 최대 90%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사업개발비 지원이 구체적인 사업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사업 업무지침과 보조금관리 방법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고 재정지원 사업 안내, 컨설팅 등 행정적인 지원도 병행해 사업의 효율성을 높여나간다는 방침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사업개발비 지원 사업이 사회적경제기업의 자립 기반 강화로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의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사회적경제기업이 안정적인 일자리와 사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사회적기업 일자리창출 및 전문인력 지원 ▴사회보험료 지원 ▴마을기업 육성 지원 등 다양한 재정 지원 사업을 통해 사회적경제기업의 성장과 지역일자리 창출 활성화에 노력하고 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