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행사 지원 대책 추진

(광주=뉴스1) 원재현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을 맞아 기념행사 지원 대책을 추진한다.
북구는 “오는 31일까지를 지원 기간으로 정하고 국립5・18민주묘지 일원을 대상으로 기념행사 지원 대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불법광고물 정비 ▴불법노점상・노상적치물・보도환경 정비 ▴교통지도 ▴녹지정비・제초작업 ▴민주묘역 진입로 등 특별청소 ▴가로기 게양 ▴민주로 도로조명 정비 ▴의료지원반 운영・특별방역 등 8개 분야 대책을 중점 추진한다.
먼저 오는 17일까지 국립5・18민주묘지 주변을 대상으로 불법노점상・노상적치물 정비, 녹지정비・제초작업 및 특별방역을 실시하고 진입로와 주요 간선도로 내 보도와 도로조명을 점검한다.
또한 19일까지를 특별 청소기간으로 정하고 국립5・18민주묘지 주변과 시가지를 집중 정비한다.
한편 북구는 민족・민주열사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 5월 7일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구묘역 방역 및 환경정비를 시작으로 15일에는 구청장 이하 간부 공무원 추모탑 참배 그리고 5・18 40주년 기념 영화 ‘낙화잔향’ 배포 등 자체 추모행사도 추진한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지원 대책은 북구에 위치한 국립5・18민주묘지를 방문하는 국내외 참배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자 마련했다”며 “민주・인권・평화의 상징인 5・18을 기념하는 크고 작은 행사가 북구에서 열리는 만큼 행사가 원활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