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상점가 활성화 국비 2억여 원 확보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공모에서 국비 2억여 원 확보

(광주=뉴스1) 원재현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전통시장과 상점가의 경영 활동 지원에 나선다.

북구는 지난 4월 중소벤처기업부가 실시한 ‘2020년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 추경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2억여 원을 확보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공모 사업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과 상점가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실시됐다.

이에 북구는 말바우시장, 두암시장, 패션의 거리, 공구의 거리, 자동차의 거리, 건축자재의 거리 등 전통시장 및 상점가 상인회와 함께 시장경영바우처지원  분야에 사업을 신청했으며 6곳 모두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전통시장과 상점가는 올 연말까지 고객 참여형 축제, 판촉・경품 이벤트, 문화공연, 홍보 마케팅 등 각각의 특색에 맞는 사업을 통해 침체된 지역 상권 회복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북구도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적극 뒷받침한다는 방침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인 만큼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생활 방역과 함께 경기 회복을 위한 노력도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지역 경제의 핵심 역할을 하는 전통시장과 상점가가 다시 생기를 되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전통시장과 상점가를 운영하는 상인과 고객들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주기적인 방역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